본문의 시작 부분
여행 유형
항공편 1
항공편 2
항공편 3
항공편 4
항공편 5
코로나19(COVID-19) 관련 여행 권고 사항에 따라 일부 목적지의 경우 특정 날짜에 예약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 보세요.
코로나19(COVID-19) 관련 여행 권고 사항에 따라 일부 목적지의 경우 특정 날짜에 예약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 보세요.

전 세계 1,000,000개 숙박 시설과 550개 항공사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지금 익스피디아 회원 가입하고 엄선된 호텔 10% 추가 할인 받으세요!

대부분 호텔 무료 취소. 계획 변경도 안심하세요!


세인트도나트 휴가

세인트도나트 여행

익스피디아에서는 에어텔을 비롯한 다양한 항공 및 호텔 상품을 여러 할인 혜택을 통해 저렴하게 예약하실 수 있습니다.

특히 호텔과 항공을 함께 구매하면 번거로움 없이 간편하고 저렴하게 예약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절약한 예산은 세인트도나트에서 더 다양한 체험을 하는 데 사용하실 수 있을 거예요.

항공과 호텔을 함께 예약하면 더 큰 할인을 받으실 수 있어요. 특가 혜택으로 알찬 여행을 준비해 보세요!

약 400개의 파트너 항공사와 세계 각지의 321,000여 개 호텔에 대한 정보가 저장된 광범위한 저희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간편하게 원하는 상품을 찾아보고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세인트도나트 명소

세인트도나트 휴가를 계획 중인데 여행지에서 어떤 것을 해야 할지 모르시겠나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저희가 멋진 곳을 추천해 드릴게요.

퓌드상시 산의 경우 지역의 중심부에서 차로 가까운 거리에 있는 인기 관광지예요. 또 다른 곳으로는 발르 성 및 게히 호 등을 추천해 드리니 일정이 여유롭다면 함께 방문해 보세요.

현재 세인트도나트 호텔 페이지에서 이용하실 수 있는 호텔 및 숙소 옵션이 상당히 제한적이므로 지금 바로 적합한 숙박 시설을 검색해 보세요.

오 발콘 뒤 상시오베르지 드 라 프로비뎅 등의 숙박 시설 옵션을 고려해 보세요. 세인트도나트에서 마음에 드는 숙소가 될 거예요.

세인트도나트에서 가장 가까운 공항

클레르몽페랑 - 오베르뉴 국제공항(CFE)의 경우 세인트도나트 여행객들에게 이 지역의 관문이라 할 수 있죠. 이 공항은 시내 중심에서 50km 거리에 위치해요.


세인트도나트 특가 항공권

지난 7일 이내에 검색된 요금입니다. 요금과 예약 가능 여부는 변경될 수 있으며, 추가 약관이 적용될 수 있습니다.

세인트도나트 호텔 특가

세인트도나트의 677개 숙박 시설 모두 보기
오베르지 드 라 프로비뎅 ₩73,564
후기 작성 날짜: 2019년 3월 15일
세부 정보 보기
 
오베르지 드 라 프로비뎅

오베르지 드 라 프로비뎅

     
    4.4 / 5
    0.0 (5.0점 만점) 등급

    Petit hôtel de campagne, petite chambre, literie confortable, salle de bain agréable. Pas de télévision dans la chambre. Accueil compliqué car pas de personnel à l'arrivée. Attente de presque une heure avant de pouvoir y accéder.

    레지당스 르 부아 드 라 렌
    후기 작성 날짜: 2018년 4월 5일
    세부 정보 보기
     
    레지당스 르 부아 드 라 렌

    레지당스 르 부아 드 라 렌

       
      4.0 / 5
      0.0 (5.0점 만점) 등급

      The hotel was good for a family

      지트 호텔 레시르-르 프티 샴 ₩64,974
      후기 작성 날짜: 2020년 1월 2일
      세부 정보 보기
       
      지트 호텔 레시르-르 프티 샴

      지트 호텔 레시르-르 프티 샴

      Route du Sancy, 몽도르
         
        4.7 / 5
        0.0 (5.0점 만점) 등급

        Cadre splendide, nous avons passer le réveillon dans cet établissement, accueil très chaleureux, repas copieux, je recommande!!

        메종 드 라 몬 ₩61,292
        후기 작성 날짜: 2019년 10월 6일
        세부 정보 보기
         
        메종 드 라 몬

        메종 드 라 몬

        Le pré de Barre, 올루아, 오베르뉴론알프
           
          4.5 / 5
          0.0 (5.0점 만점) 등급

          accueil chaleureux ambiance tres cool sejour agreable les proprietaires sont agreables et on ressent bien la douceur du lieu merci

          VVF 빌라주 "마시프 뒤 상시" 수퍼-베세
          후기 작성 날짜: 2019년 8월 14일
          세부 정보 보기
           
          VVF 빌라주 "마시프 뒤 상시" 수퍼-베세

          VVF 빌라주 "마시프 뒤 상시" 수퍼-베세

          Le Mont Ferrand, 베세상타네스테즈, BESSE-ET-SAINT-ANASTAISE
             
            3.9 / 5
            3.0 (5.0점 만점) 등급

            logement bien insonorisé, j'aurais aimé une bouilloire , le matelas du canapé lit était bruyant :ressort j'ai aimé avoir la livraison à l’accueil de pain et viennoiserie

            셰 마렌 ₩80,914
            후기 작성 날짜: 2020년 1월 7일
            세부 정보 보기
             
            셰 마렌

            셰 마렌

            Ardit, 소바, AUVERGNE
               
              5.0 / 5
              0.0 (5.0점 만점) 등급

              avons apprécié l'endroit très reposant.Accueil très enjoué et sympathique de la propriétaire qui nous a vite mis à l'aise ,petit déjeuner basé sur des produits maison ,compote ,confitures,....et naturels,appréciables de nos jours y reviendrons si retournions dans le coin .

              르 푸이 페랑 ₩132,523
              후기 작성 날짜: 2019년 10월 24일
              세부 정보 보기
               
              르 푸이 페랑

              르 푸이 페랑

                 
                4.0 / 5
                3.0 (5.0점 만점) 등급

                Bon accueil. Hotel calme, reposant. Piscine, Spa et Hammam agréables. Tout confort.

                오텔 르 레지
                후기 작성 날짜: 2019년 3월 25일
                세부 정보 보기
                 
                오텔 르 레지

                오텔 르 레지

                10 AVENUE GEORGES CLEMENCEAU, 몽도르
                   
                  4.0 / 5
                  2.0 (5.0점 만점) 등급

                  Surpris par la vétusté. Ampoules halogènes longues à éclairer. Petit déjeuner du premier jour ne valant pas 9,80€